자동차보험료 인상, 연내 인상은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어

보험뉴스

지난여름부터 논의되던 자동차보험의 손해율 악화로 인한 자동차 보험료 인상 여부가 올해 내에 시행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자동차보험의 보험료를 큰 폭으로 인상해 국민의 부담이 커지는 것을 금융당국에서 부정적으로 보고 있는 만큼 해당 자동차보험의 보험료 인상 시점 및 수준 등을 놓고 시중 손해보험사들이 갈등 중이며 자동차보험 갱신 및 약관 개정 시점이 코앞으로 다가왔기 때문입니다. 


또한, 보험업계 관계자에 의하면 국정감사를 앞두고 자동차보험의 보험료를 큰 폭으로 올려 금융당국과 소비자에게 부정적인 반응을 얻는 것을 바라는 보험사는 없을 것이라 밝혔습니다. 이처럼 지난여름부터 논의되던 자동차보험의 보험료 인상을 두고 시중 손해보험사들이 보험료 인상 시점 및 수준 등을 놓고 계속해서 갈등하고 있으며 의무적으로 가입하는 만큼 물가와 크게 연동된 자동차보험의 보험료 인상이 자동차보험 갱신 및 약관 개정 시점까지 단행되기란 어려울 것으로 전망 중입니다. 그러니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올해 내에 자동차보험의 보험료가 인상되기란 어려움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