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단체가 이제 실손보험약관 청구 심사

보험뉴스

소비자단체가 손해보험사가 가지고 있는 실손보험 약관이 분쟁을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며 개선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이는 약관의 명확화로 보험사와의 분쟁을 줄이기 위해서 향후 금융감독원과 공정거래위원화에 개정 권고와 불공정약관심사를 청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기자회견을 열어서 손해보험사 실손의료보험상품 약관에 해석이 모호한 부분이 있다며 규탄했습니다.
실손보험을 판매하는 14개의 손해보험사의 약관을 분석한 결과 지나치게 많은 특약과 내용의 볼명확성으로 보험사의 자의적인 해석이 가능해 소비자와의 분쟁을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으며 소비자들은 비슷하고 다양한 종류의 특별약관을 검토하고 결정해 가입하기 어려울 뿐 아니라 설계사 역시 특약을 모두 이해한 뒤 소비자에게 설명하기가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범위가 불특정하기 때문에 보험사의 자의적해석에 따라 보험금 지급 범위가 결정되며 소비자와의 보험금 문제를 들러싼 분쟁 발생 소지가 다분하다는 설명이며 피보험자의 질병과 상해보험에서 임신/출산/산후기에는 보험금을 미지급한다는 내용에서도 이의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져 있어 이를 해결하기엔 당분간 시간이 필요하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