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해보험사, 시책만이 문제가 아니라 다른 문제도 있다

보험뉴스

손해보험사 업계의 괴잉 시책 문제가 도마에 오르고 있는 거운데 각 손해보험사들의 상품 인수기준 완화 전략에 제동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지난해 말 금융감독원의 과잉 시책 경젱에 대한 경고 이후 활성화된 한시적 상품 인수기준 완화 전력이 매달 이어지고 있는 상황으로 이는 매출 확대를 위한 전략이라 볼 수 있지만 불완판매등 소비자피해와 손해율의 악화등으로 보험사 건전성 악화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본격적으로 시작된 손해보험업계의 자신의 상품에 대한 인수기준을 완화시키켜 활동한 영업전략에 대해서 잠시 쉬어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다시 점검을 하는 시간을 갖는 것이 필요하다고 보여지며 보험업계 일각에선 최근 도마에 오른 손보사들의 GA 과잉 시책 경쟁도 문제지만 한시적 인수기준 완화 영업 전략 역시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으며 문제시 하는 손보사들의 한시적 인수기준 완화 전략은 지난해 말 금감원이 과잉 시책 문제에 대한 경고를 보내며 활성화되기 시작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이에 따라 최근 손보업계의 GA 시책 규모가 다시 수직상승한 가운데 한시적 인수기준 완화 전략이 사실상 매달 가동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인 만큼 시간을 두고 지켜보는 것이 정말로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